백두산 화산폭발 징후 포착…대홍수·호흡기질환 등 초래할 수도
백두산 화산폭발 징후 포착…대홍수·호흡기질환 등 초래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산 천지. 연합뉴스
백두산 천지. 연합뉴스

백두산의 화산분화 징후가 포착돼 관련 논의가 이뤄졌다. 폭발시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량의 천배 규모가 될 수도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지난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의 개최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토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는 화산지진이 3천여 회 이상 발생하며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우려를 제기했다.

연구원 지진연구센터의 지강현 교수는 "장백산화산관측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안정기에는 한 달 평균 7건이던 지진 발생 수가 2002년~2005년에는 평균 72건으로 증가했다"며 "이 시기에 지진 크기도 커졌고, 백두산 자체도 더 부풀어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는 "백두산의 과거 분화는 2010년에 아이슬란드 화산분화량의 천배 이상 규모였다"면서 "앞으로 백두산 화산이 어떻게 될 것인지 모르나 그걸 알기 위해 정밀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칼데라 물이 넘쳐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으며, 그러면 도로, 댐, 전기 등이 마비되고 생태계 변란, 토양 침식, 호흡기 질환 등 악순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