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내일(17일) 경찰 자진출두…진실 밝혀질까
박유천 내일(17일) 경찰 자진출두…진실 밝혀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천과 황하나. 연합뉴스
박유천과 황하나. 연합뉴스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씨가 오는 17일 경찰에 자진출두한다.

박유천 변호사 측은 16일 “박유천은 17일 10시에 경기지방경찰청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박유천은 마약을 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고 그 후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한 끝에 위 일시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박씨의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그의 신체도 압수수색 했다.

경찰이 박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박씨와 황씨 사이에 벌어진 진실공방은 경찰 수사로 결론이 날 전망이다.

만일 박씨의 ‘결백 회견’에도 불구하고 마약을 함께 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대중을 우롱했다는 비판까지 더해져 박씨의 연예인 생명은 끝이 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대로 황씨가 과거 결별에 대한 앙갚음으로 경찰조사에서 박씨에 대한 거짓 진술을 했다면, 무고죄가 더해져 죗값이 무거워질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