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장 화재…다수 유산 소실된 듯
노트르담 대성장 화재…다수 유산 소실된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로 목재 구조물 등 유산 다수가 소실, 전 세계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16일 AFP통신에 따르면 15일 오후 6시 50분께(현지시간)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전날 저녁부터 노트르담 대성당을 휩쓴 이번 화재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아이콘’인 96m 높이의 첨탑이 무너져내리고 목재 지붕이 소실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다만 노트르담 대성당 정면에 솟은 쌍탑과 서쪽 정면(파사드) 등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이날 오전 10시께(현지시간) 완전 진압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히 관람객들이 내부로 들어가지 않으면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까지 소방관 1명이 화재 진화 도중 심하게 부상 당한 사례만이 보고됐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첨탑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화재로 프랑스 문화의 정수이자 인류의 문화유산이 손상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 각계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프랑스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위로전을 보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