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12조3천억원 규모 공사·용역 발주 계획 확정 발표…작년보다 21%↑
LH, 올해 12조3천억원 규모 공사·용역 발주 계획 확정 발표…작년보다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화성 동탄2 아파트(A104) 건설공사를 비롯해 올해 총 12조 3천억 원 규모의 공사ㆍ용역 발주 계획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발주금액인 10조 1천억 원과 비교해 21.8% 증가한 것이며, 지난 2월 발표한 잠정운영계획 규모(10조 1천억 원)보다도 2조 2천억 원 늘어난 것이다.

LH는 주거복지로드맵과 일자리 창출 등 정부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 토지사업에 2조 8천억 원(15.9㎢), 주택사업에 9조 5천억 원(7.5만 호) 규모의 공사ㆍ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공공주택 1만 8천 가구의 발주계획이 추가로 확정되면서 주택사업규모가 당초 7조 3천억 원에서 9조 5천억 원(총 7만 5천 가구)으로 늘어났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건축ㆍ토목공사가 각각 7조 8천억 원, 1조 6천억 원 규모로 전체 금액의 약 76%를 차지한다. 이밖에 전기ㆍ통신공사 1조 8천억 원, 조경공사 6천억 원 규모다.

발주 유형별로는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대상이 79건·7조 1천억 원, 적격심사 대상이 593건·3조 8천억 원이다. 용역부문은 적격심사 대상(208건)과 설계공모 대상(61건)에서 각각 1천억 원의 공사를 발주할 계획이다.

도내에서는 화성 동탄2 아파트(A104) 건설공사(1천952억 7천만 원), 평택고덕국제화계획 아파트(Aa6) 건설공사(1천176억 2천만 원), 성남금토 공동주택(A2) 설계용역(27억 7천만 원) 등이 발주된다.

LH 관계자는 “올해 12조 3천억 원 규모의 발주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해 주거복지로드맵·일자리 창출 등 정부정책과제 이행과 경제 활력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세부 발주계획은 LH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