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피해학생, 보호조치 전 결석시 출석 인정한다
학폭 피해학생, 보호조치 전 결석시 출석 인정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학기부터 학교폭력 피해 학생은 학교폭력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의 보호 결정이 나기 전 결석해도 출석으로 인정된다.

또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학을 원할 경우 교육감 권한으로 전학할 학교를 지정하도록 절차도 개선됐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교폭력·성폭력 피해 학생 보호 강화 방안을 16일 발표했다.

우선 학폭위가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조치를 요청하기 전에도 피해 사실만 확인됐다면 피해 학생의 결석을 출석으로 인정하도록 학교생활기록부 작성 및 관리지침을 개정했다.

지난 학기까지는 학폭위 및 학교장의 보호조치 결정이 나기 전에는 학교폭력 피해 학생이 심리적 불안 등으로 결석하더라도 결석 처리됐다. 또 교육부는 성폭력 피해 학생이 전학을 원할 경우 해당 학교장이 교육감에게 학교 배정을 요청하면 교육감이 학교를 지정하고, 지정받은 학교의 학교장은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전학을 허락하도록 했다.

지정받은 학교 측에서 전학을 불허하려면 교육감에게 사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경우 교육감은 교육청 전입학위원회를 개최해 불허 사유를 심의한다. 사유가 타당하면 다른 학교로 배정하고 타당하지 않으면 전학을 허가하도록 한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