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음성반응'…정밀검사 결과는 3주 뒤
박유천 마약 '음성반응'…정밀검사 결과는 3주 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16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소재 박유천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16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소재 박유천씨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담은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박유천의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박씨의 하남 자택과 신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박씨로부터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아 마약 반응 검사를 했다.

간이시약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으나, 경찰은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3주 정도 걸린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오전 11시 45분까지 약 3시간에 걸쳐 박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박씨는 마약 투약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씨와 함께 마약을 한 날짜와 관련한 황씨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 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고 박씨가 지난해 결별 선언 이후에도 황씨 자택에 올해 초까지 드나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보한 박씨의 물품을 분석한 뒤 오는 17일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박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