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시간 인천에서 화재와 차량사고 잇따라 발생
새벽 시간 인천에서 화재와 차량사고 잇따라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시간 대 인천에서 화재와 차량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16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8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목재 가공업체 공장에서 불이 나 41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내부 320㎡와 작업설비 등이 타 2천1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공장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23대와 소방대원 69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공장 내 화목 난로 관리 부주의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5시 19분께에는 인천시 미추홀구 제2경인고속도로 능해IC 인근 일반도로에서 A씨(51)가 몰던 덤프트럭이 능해 고가도로 아래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석에 갇혔던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돼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제2경인고속도로를 빠져나와 용현동 방향으로 우회전하던 중 잠시 졸았는데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했지만,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