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조성 본격화 다가올 주민설명회 파행 예고
3기 신도시 조성 본격화 다가올 주민설명회 파행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지구지정을 위한 주민설명회가 인천 계양구 귤현동 등 해당 지역 주민 반발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16일 국토부에 따르면 오는 25일 계양구청에서 3기 신도시 계양 테크노밸리 지정(귤현동·동양동·박촌동·병방동·상야동)과 관련한 주민설명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는 주민의 의견을 지구계획에 반영하기 위한 절차다.

설명회에선 3기 신도시가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 정부의 보상방식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하지만, 계양 테크노밸리 원주민들은 정부의 보상방식에 만족할 수 없다며 지구지정 철회를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수십 년간 생계로 일궈 온 터전을 3기 신도시 지정으로 헐값에 빼앗길 위기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복수의 주민은 “이곳 주민들은 평생을 농업에 종사한 농민”이라며 “아무런 협의 없이 우리 땅을 개발하겠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살아온 대로 살 수 있도록 최소한 생계 대책이 우선적으로 나와야 한다”며 “이번 주민설명회가 열리지 않도록 강력히 대응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주민 반대로 설명회가 무산되면 관련법에 따라 설명회를 생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도 신도시 예정지 원주민들에 대한 대책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라며 “원주민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계양테크노밸리는 인천 계양구 335만㎡ 부지에 1만 7천가구 규모의 신도시와 기업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자족용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