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마이너 재활 등판 없이 빠르면 밀워킨전 복귀 전망
류현진, 마이너 재활 등판 없이 빠르면 밀워킨전 복귀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현진.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상에서 회복해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메이저리그 마운드로 복귀할 전망이다.

MLB닷컴 다저스 담당 기자 켄 거닉,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렁킷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예상했다.

거닉은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다음 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 재활 등판은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라며 “리치 힐과 류현진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면 훌리오 우리아스와 로스 스트리플링이 구원투수로 돌아간다”고 썼다.

또 플렁킷 역시 트위터에 “류현진이 불펜피칭을 무사히 마쳤다.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고 적으며 그의 선발 복귀전이 예상보다 이른 시점에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류현진은 지난 10일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njured List·IL)에 올라 20일부터 메이저리그 경기 출전이 가능하다.

현재 다저스는 일정상 밀워키와 4연전(19∼22일), 시카고 컵스와 3연전(24~26일) 등 7경기 연속 방문경기를 펼친다.

따라서 류현진은 빠르면 밀워키전, 늦어도 컵스전에 마운드에 복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등판일정에 따라 17일 홈런포를 가동하며 타격감을 회복한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빅리그 첫 맞대결을 펼칠 수도 있다.

다저스는 피츠버그와 27~29일, 다저스타디움에서 홈 3연전을 치른다. 만약 류현진이 밀워키를 상대로 복귀전에 나서면 다음 등판은 피츠버그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말 2사 후 마일스 미콜라스에게 초구를 던진 뒤 왼쪽 내전근에 통증을 느껴 자진 강판했고, 10일 IL에 올랐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