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6명이 ‘간편결제’ 쓴다…평균 71만 원 사용
10명 중 6명이 ‘간편결제’ 쓴다…평균 71만 원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10명 중 6명꼴로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이용자들은 월평균 71만 원가량을 간편결제로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지난해 12월 서울ㆍ수도권과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64세 성인 남녀 2천530명을 상대로 핀테크 이용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간편결제는 카드, 계좌 등의 정보를 휴대전화 등에 저장해두고 거래 시 비밀번호 입력이나 단말기 접촉만으로 결제하는 시스템이다.

간편결제 서비스를 현재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56.8%로 전년(51.7%)보다 5.1%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이용비율은 20대가 70.1%로 가장 높고 이어 30대 67.0%, 40대 58.2%, 50대 46.9%, 60대 39.9% 순이었다.

간편결제 이용자의 월평균 이용금액은 평균 약 71만 원으로 전년(약 63만 원)보다 8만 원가량 늘었다. 연령별 월평균 이용금액은 50대가 82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40대(75만 원), 60대(72만 원), 30대(65만 원), 20대(60만 원)가 뒤를 이었다.

간편결제를 이용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간편결제 수단은 신용카드사의 앱카드(77.2%)였다. 이어 카카오페이ㆍ네이버페이 등 플랫폼사 서비스(66.4%), 엘페이ㆍSSG페이 등 유통사 서비스(51.5%), 삼성페이ㆍT페이ㆍ페이나우 등 이동통신사ㆍ제조사 서비스(38.0%) 등이었다.

아울러 응답자의 26.1%는 현재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응답률은 전년(21.4%)보다 4.7%포인트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38.5%, 30대 38.3%, 40대 26.9%, 50대 15.1%, 60대 10.6% 순으로 간편결제와 마찬가지로 젊은 층의 이용률이 높았다. 응답자의 인터넷 전문은행 예금액은 평균 1천180만 원이었고 대출액은 평균 1천5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체크카드(58.9%)와 예금상품(45.1%)을 주로 지목했다.

대출상품과 마이너스통장을 이용하고자 인터넷 전문은행을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각각 10.0%, 12.1%에 그쳤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