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가지 ‘금보라’, 일본인 입맛까지 사로잡다
여주가지 ‘금보라’, 일본인 입맛까지 사로잡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80t 수출 목표

여주지역 농ㆍ특산물인 금보라 가지가 일본으로 수출됐다.

여주시 가남농협(조합장 김지현)과 여주가지공선회(회장 지명욱)는 최근 서울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서 ‘2019년 가지 수출 선적식’을 갖고 일본으로 수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본인들의 입맛을 공략하고자 지난 5일 첫 수출길에 오른 금보라 가지는 오는 11월 말까지 80t을 수출할 계획이다.

가남농협과 공선회는 여주 금보라 가지를 일본으로 수출하면서 국내 가격 안정과 여주가지 브랜드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여주 가지 ‘금보라’는 맑은 물과 비옥한 토양에서 자라 특유의 보랏빛이 선명하며 육질이 단단해 최상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가남농협은 지난해 3월 가지 공동선별 전문 APC를 준공하고 170t을 공동선별해 17억 원의 매출을 올려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했으며 올해 200t을 생산, 판매해 2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지현 가남농협 조합장은 “지난해 일본으로 시범 수출한 결과 현지 반응이 좋아 올해 80t을 수출할 계획”이라며 “금보라 가지 판매망 확대와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등 농가소득 5천만 원 조기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