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부·靑 인사 많이 나와야…” vs 野 “친문 모시기 혈안”
與 “정부·靑 인사 많이 나와야…” vs 野 “친문 모시기 혈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역량있는 분 나와야 승리”… 조국 출마 가능성 시사
나경원 “경제 어려운데… 與, 친위세력 챙겨주기 총선 올인”
김관영 “조국, 청와대 떠나 총선 후보로 뛰는 게 나라에 도움”

여야는 17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21대 총선 출마와 관련, 상반된 목소리를 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역량 있고 경쟁력 있는 분들이 많이 나와야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경제도 민생도 어려운데 여당은 총선 준비에만 여념이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여권 일각의 조국 민정수석의 총선 차출론을 빗대 “하루속히 청와대 민정수석직을 떠나서 총선 후보로 활동하라”고 비꼬았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인천 부평을)는 이날 “정부나 청와대에서도 아주 역량이 있는 분들이 내년도 총선에 참여해서 우리가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이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의 내년 총선 출마에 대해 “역량이 있고 경쟁력 있는 분들이 많이 나와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으면 좋은 거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조국 민정수석의 출마 여부와 관련, “아주 손사래를 치고 펄쩍 뛴다고 한다. 자기가 무슨 정치를 할 사람이냐,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저만큼 도망간다”면서도 “옆에서 설득도 하기도 하니까. (출마 가능성은) 좀 봐야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경제도 민생도 어려운데 여당은 총선 선대위로 지금 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른바 ‘조국 차출론’은 책임회피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면서 “‘인사검증’, ‘공직기강’, ‘사법중립’ 모두 실패한 민정실패수석의 명예퇴직에 여당이 총대를 메고 나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는 “국민의 삶과 행복, 국가발전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대통령 친위세력 자리 챙겨주기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다”고 비난했다.

신상진 의원(성남 중원)도 “경제 살리고, 사회경제·외교 정책에 올인해야 될 문 대통령은 자기 참모들을 내년 총선에 쏟아 내보내려고 하는데 올인하고 있다”며 “이것은 국정농단을 넘어서서 국가파괴의 양심 없는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들의 반대 여론이 이미 선을 넘고 등을 돌렸는데도 문 대통령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반문하며 “계속된 인사 검증실패를 보여준 책임자를 경질해야 할 때”라며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을 요구했다.

이어 그는 “조국 수석은 내년 총선 차출론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속히 청와대 민정수석직을 떠나서 총선 후보로 활동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해 도움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