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용 세제 ‘에티튜드’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충격’
유아용 세제 ‘에티튜드’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회수·폐기… CMIT·MIT 검출 제품 수입금지 조치

영ㆍ유아 피부에 자극적이지 않은 세제로 인기가 높은 ‘에티튜드 무향’ 등 수입 세척제 4종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과 같은 독성 물질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회수 및 폐기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쁘띠엘린이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2018년10월12일ㆍ2019년2월4일·2019년2월5일), ‘에티튜드 무향 13179’(2019년1월10일)과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한 ‘엔지폼 PRO’(2019년2월20일), 에이비인터내셔날이 수입한 ‘스칸팬 세척제’(2019년2월14일) 등에서 CMIT/MIT가 검출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제품 중 ‘에티튜드 무향 13189’는 통관 금지 및 수거ㆍ폐기되고, 나머지 제품은 통관 금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제품을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CMIT/MIT는 옅은 농도로 뛰어난 항균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미국과 유럽에서는 샴푸, 세제 등 생활용품에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세척제, 헹굼 보조제, 물티슈 등 19개 위생용품에서 사용할 수 없는 성분으로 관리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통관단계에서 CMIT/MIT가 검출된 제품은 수입을 금지하고, 유통 중인 세척제에 대해서도 수거ㆍ검사를 하고 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