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 7천명 넘었다
올 1분기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 7천명 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5.6배 급증… 지자체 협업 인센티브 지급 큰 효과

올해 1분기 운전면허를 스스로 반납한 고령 운전자가 7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3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는 7천34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천294명)과 비교하면 약 5.6배 급증한 수치다. 또 지난해 전체 자진 반납자(1만1천913명)의 약 62%에 달한다.

이번 자진 반납 급증 원인으로 도로교통공단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시행하는 인센티브 제도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서울시와 부산시 등 지자체는 반납자에게 10만 원 상당의 교통비 등을 지원해주는 인센티브 제도를 운용 중이다.

또 만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면허증 갱신ㆍ적성검사 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고 면허 갱신 전에 반드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도록 하는 등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최근 고령 운전자 사고에 대한 심각성을 깨닫고 운전면허 자진반납에 동참하는 어르신들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고령 운전자 안전과 이동권 확보를 고려한 현실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월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 주차장 입구에서 90대 운전자의 차량에 행인이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운전자는 운전 미숙으로 차량이 벽에 부딪히자 놀라 후진하는 과정에서 행인을 들이받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해당 사고로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에 대한 논의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바 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