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병·의원 등 의료폐기물 배출업체 관리실태 점검
고양시, 병·의원 등 의료폐기물 배출업체 관리실태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지역내 의료폐기물 배출사업장인 병·의원, 동물병원, 노인요양병원 등을 대상으로 의료폐기물 배출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고 17일 밝혔다.

의료폐기물은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라 기관(보건·의료기관, 동물병원, 시험·검사기관 등)에서 배출되는 폐기물로 격리된 사람에 대한 의료행위에서 발생하는 격리의료폐기물, 인체조직·혈액·주사바늘·수술용 칼·폐항암제·폐백신 등의 위해의료폐기물, 혈액·인체분비물 등이 포함돼 있는 탈지면·붕대 등의 일반의료폐기물로 구성된다.

주요 점검사항은 ▲관리대장 비치 및 표지판 설치여부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사용 시 사용개시일자 등 표기여부 ▲의료폐기물 보관기간 초과여부 ▲의료폐기물 전용용기 재사용금지 준수여부 등이다.

또 요양병원 등에서 배출되는 의료행위와 상관없는 일회용 기저귀를 일반폐기물로 배출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신규 의료폐기물 배출사업장은 폐기물 처리계획서 제출 후 1년 6개월 이내에 사업자 또는 사업자가 고용한 기술담당자가 폐기물 관련 교육을 수강해야 함을 안내하고, 미이수 시 과태료가 부과됨을 알릴 계획이다.

시관계자는 “의료폐기물은 주변 환경 및 인체 등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배출업체가 관리에 많은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점검 시 위법 행위가 적발되면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