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1년] 4. 한국당 인천시당 공천 경쟁
[총선 D-1년] 4. 한국당 인천시당 공천 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반 이상 확보… 2022년 대선 승리까지 노린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2021년 총선에서 승리해 2022년 대통령 선거까지 분위기를 이어간다는 중앙당의 필승 전략에 호흡을 맞추고 있다.

시당은 13곳의 지역구 중 과반 이상(7석) 확보가 목표다.

17일 인천시당과 지역정가 등에 따르면 중앙당은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산하 공천혁신소위원회를 구성해 공천룰 개정에 돌입했다.

시당도 지난 12일 안상수의원(중·동·강화·옹진)을 신임 시당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총선 체제 구축을 본격화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유정복 전 인천시장의 출마지역과 일부 현역의원의 공천 여부 등이 관심을 끌고 있다.

유 전 시장은 거주지인 남동갑, 출생지인 중·동·강화·옹진, 미추홀갑 등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특히 남동갑은 박남춘 인천시장의 전 지역구이며, 미추홀갑은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 정무부시장의 출마가 유력한 지역으로, 유 전 시장 출마 시 핫 코너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남동을 지역은 김지호 당협위원장, 박종효 전 유정복 시장 비서실장, 박종우 전 시의원 등의 출마가 예상된다.

미추홀갑은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재판을 받는 홍일표 의원의 공천 여부가 관건이다.

홍 의원은 2018년 11월 양승태 행정처를 통한 재판 청탁 의혹도 받고 있어 공천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 지역 정가 분위기다.

이곳에는 조동암 전 인천시 정무부시장, 이영훈 전 시의원 등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미추홀을은 윤상현 현역 의원 출마가 유력한 가운데 임정빈 당협위원장도 거론된다.

연수을 지역은 민경욱 현역 의원의 출마가 유력하다. 특히 민 의원은 황교안 당대표 체제에서 중앙당 대변인을 맡는 등 중앙과 지역 간의 가교 역할이 가능하다는 평을 받는다.

연수갑은 이재호 전 연수구청장과 제갈원영 전 인천시의회 의장이 출마를 준비 중이다.

중·동·강화·옹진 지역은 안상수 현역 의원이 영종 공항철도 통행료 개선 등에 앞장서며 4선을 노린다. 안 의원은 인천시장 2번, 국회의원 3번을 거친 72세의 경륜(經綸)가라는 점이 공천 심사에서는 양날의 칼(경륜 VS 올드보이)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곳은 김홍섭 전 중구청장과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장 등도 출마를 준비 중이다.

부평갑은 정유섭 현역 의원의 출마가 확실시된다.

부평을은 영입 인재나 청년 공천을 통해 정유섭 의원과 공동으로 총선 분위기를 주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히 남동구, 계양구 등 인천의 북부벨트를 형성해 선전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서구갑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바른미래당으로 옮겼다가 재입당 한 이학재 현역 의원의 핸디캡 극복 여부가 관심이다. 공천 배제설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곳은 강범석 전 서구청장과 송영우 전 당협위원장이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서구을은 이행숙 당협위원장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계양갑 지역은 오성규 당협위원장의 출마가 거론되고 있으며, 사고지구당인 계양을은 전략공천 가능성이 높다.

인천시당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는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 중 40% 정도의 물갈이가 이뤄져야 시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 시당과 출마예정자들이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