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 참패’ 내홍 바른미래, 분당 현실화 우려 고조
‘보궐 참패’ 내홍 바른미래, 분당 현실화 우려 고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孫 “주말까지 복귀” 최후통첩
최고위원 3명 ‘보이콧’ 기조 유지
오늘 “사퇴 촉구” 성명서 예고

4·3 보궐선거 참패로 촉발된 바른미래당 지도부 ‘책임론’이 손학규 대표 거취 문제로 이어지면서 당 내홍이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17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옛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은 18일 오후 회동을 갖고,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 등 바른정당계 인사들 역시 국민당계 인사들이 ‘결의’하는 대로 즉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손 대표의 자진사퇴를 압박할 전망이다.

특히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3명의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의 “이번 주말까지는 복귀해서 최고위 당무를 정상화하라”는 사실상의 최후통첩에도 ‘보이콧’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만약 손 대표가 다음 주쯤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할 경우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3명의 최고위원이 계속 불참하더라도 정원 9명 중 6명이 참석해 파행 중인 최고위원회의가 정상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지명직 최고위원에 대한 임명은 사실상 바른정당계와의 전면전 선포와 다름없는 만큼 손 대표가 임명을 강행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에 대해 이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주말까지 기다릴 것도 없이 바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하라”면서 “저는 주말 이후에도 최고위 회의에 갈 일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한편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의 핵심 안건 가운데 하나는 당내 이견이 갈리는 선거제·개혁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 여부다. 현재 옛 바른정당 의원들은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일방 처리하는 것은 물론 이를 공수처 설치법 등 사법제도 개편 관련 법안과 묶어 처리하자는 당 지도부의 방침에 반대하고 있다. 다만 최근 이언주 의원(광명을)이 손 대표에 대한 ‘막말 논란’으로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탓에 패스트트랙 저지선이 무너진 것이 변수로 꼽히고 있다.

이 의원은 본보 기자와 만나 “당원권 정지를 내린 이유 중에 하나가 18일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을 추진하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이라며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면 당이 갈라설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