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튜드 후폭풍…“신생아때부터 썼는데” 분노한 소비자들
에티튜드 후폭풍…“신생아때부터 썼는데” 분노한 소비자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쁘띠엘린 홈페이지
쁘띠엘린 홈페이지

‘친환경’을 내세웠던 에티튜드 일부 제품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캐나다 친환경브랜드로 유명한 에티튜드 제품 등 수입 위생 세척제 4종류의 통관을 금지시키고 회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쁘띠엘린이 캐나다로부터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은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조치됐고 에티튜드 무향 13179는 통관금지 조치됐다.

가습기살균제 원료물질로 잘 알려진 CMIT와 MIT는 기도 손상, 호흡 곤란 등을 유발하는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다.

쁘띠엘린은 에티튜드 주방세제 12개 품목의 특정 생산 제품에서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성분이 극소량(0∼3ppm 이하) 검출됐다며 에티튜드 본사와 함께 바로 관련 제품 생산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및 전체 교환/환불 조치에 들어갔다.

이에 현재까지 맘카페 등 온라인커뮤티니를 중심으로 자신이 쓰던 제품이 환불 대상인지를 묻는 글과 인체에 유해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첫째 신생아때부터 둘째 돌이 지난 현재까지 젖병세정제, 주방세제는 에티튜드 제품만 쓰고 있다”며 “안심하고 쓸 수 있다고 믿었는데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라니…”라고 탄식했다.

또 다른 이는 “아이들에게 쓰는 제품에 어떻게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나는지 화가 난다”며 “해당 제품이 아니라 하더라도 불안감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쁘띠엘린도 고객센터 문의가 폭주하자 “전화 회선을 늘리고 회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책임있게 회수와 환불·교환 조치하겠다”고 밝히는 등 한동안 파장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품 확인, 환불 또는 교환은 회수 사이트(service.naturalattitude.co.kr)를 통해 신청하거나 고객센터 (070-4376-6907), 구매처 고객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