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 담배, 남다른 애정 확인법
강주은 담배, 남다른 애정 확인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담배를 피는 척 연기한 사연을 전했다. MBC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담배를 피는 척 연기한 사연을 전했다. MBC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담배를 이용해 남편의 사랑을 확인한 사연을 전했다.

강주은은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부부 사이가 첫 10년은 정말 어렵다. 그런데 바뀌는 계기가 오더라. 첫 10년을 남편 위주로 살았다면, 그 후 15년은 남편이 나를 위해 내리더라"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한 여자로서 딜레마가 있었다. 엄마로, 아내로 살면서 갑자기 스트레스가 한 순간에 오더라"라며 자신이 담배를 구입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기 시작했다. 강주은은 담배를 구입한 뒤 "남편을 시험해보고 싶었다. 도발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강주은은 이어 "남편이 제가 담배에 불을 붙이는 모습을 보더니 화들짝 놀라더라. 내가 '무슨 문제 있어?'라고 아무렇지 않은 척 하니까 '그냥 보는 거였어'라고 하더라. 남편의 대답이 정말 듣고 싶었다"며 "그걸 보고 너무 뭉클했다. 짠했다. 놀랐을텐데, 놀라지 않은 척 하려고, 나를 어떻게든 맞추고 싶어하는 시기가 오더라. 고마웠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MC들은 "이제 다른 사람들도 방송 나가면 다 담배를 살 것 같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