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중소기업 수출 전년비 4% 하락…중국 수출부진ㆍ반도체 가격 하락 원인
1분기 중소기업 수출 전년비 4% 하락…중국 수출부진ㆍ반도체 가격 하락 원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줄었다. 중소기업의 국내 전체 수출 비중은 0.9%포인트 증가한 18.9%를 기록했다.

18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1분기 중소기업 수출액은 251억 달러(약 28조 5천억 원)로 집계됐다.

중국, 대만 등 중화권 수출 급락과 반도체와 석유화학 제품 단가 하락 등이 수출 감소의 주요인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같은 기간 국내 전체 수출(1천327억 달러ㆍ약 150조 8천억 원)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0.9%포인트 증가한 18.9%를 기록했다. 수출 중소기업 수도 6만 1천28개사로 1.1% 올랐다.

국가별 수출을 살펴보면 상위 10대 국가 중 중국(-11.3%)과 홍콩(-27.4%), 타이완(-24.8%)으로의 수출이 두자릿수 감소하며 수출 하락을 주도했다.

반면 미국(8.5%)과 일본(2.9%), 베트남(5.2%), 인도(12.1%), 인도네시아(2.3%), 태국(6.9%), 러시아(1.5%) 등 국가로의 수출액은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6억 3천900만 달러, -13.5%), 합성수지(9억 1천700만 달러, -12%), 철강판(6억 2천700만 달러, -3.8%), 반도체 제조용 장비(6억 9천800만 달러, -2.7%)가 각각 지난해 1분기보다 감소했다.

반면 플라스틱 제품(12억 9천900만 달러, 11.6%), 원동기 및 펌프(6억 400만 달러, 8.7%), 기계(6억 3천300만 달러, 3.2%), 전자응용기기(5억 6천400만 달러, 1.7%), 자동차 부품(10억 4천500만 달러, 1%), 화장품(10억 8천500만 달러, 0.7%) 수출은 지난해 1분기보다 높아졌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