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100년 전 스코필드 박사가 달린 길 따라가며 3ㆍ1운동 정신 되새기길”
염태영 수원시장 “100년 전 스코필드 박사가 달린 길 따라가며 3ㆍ1운동 정신 되새기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이 자전거를 타고 수원시 구간 일부를 달리고 있다. 수원시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이 자전거를 타고 수원시 구간 일부를 달리고 있다. 수원시제공

 

수원시가 ‘3ㆍ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며 수원시청부터 화성 제암리까지 왕복 52㎞를 주행하는 ‘자전거 홍보 투어’를 열었다.

18일 수원시자전거연맹 주관으로 실시된 이번 투어는 3ㆍ1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캐나다인 선교사 프랭크 스코필드(Frank W. Schofield, 1889~1970)가 제암리 학살사건을 촬영하기 위해 1919년 4월 수원에서 제암리까지 자전거를 타고 이동한 것을 착안해 마련했다.

이날 아침 수원시청 맞은 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김진표 국회의원, 조명자 수원시의장 등이 함께했다.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은 수원시민과 수원시자전거연맹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은 수원시청·황구지천·봉담·향남을 거쳐 제암리 3ㆍ1운동 순국기념관까지 갔다가 수원시청으로 돌아오는 52㎞ 코스를 주행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오늘 달리는 길에는 100년 전 ‘서른네 번째’ 민족대표라 불리는 스코필드 박사와 당시 민중의 간절한 외침이 담겨있다”며 “자전거를 타며 수원과 화성 모두의 역사였던 제암리 사건과 자유·평등을 향한 선조들의 외침을 되새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프랭크 스코필드는 영국 태생의 캐나다인 의학자이자 선교사로 1916년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 교수로 내한했다. 1919년 3ㆍ1 운동의 모습과 제암리·수촌리 학살 사건 등 일제의 만행을 촬영해 세계 각지에 알렸다. 서울현충원 애국지사묘역에 안장된 유일한 외국인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김진표 국회의원(앞줄 오른쪽 두 번째), 조명자 수원시의장(앞줄 오른쪽 첫 번째),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두번째줄 오른쪽 세 번째)이 ‘자전거 홍보투어’에 앞서 참가자들과 수원 올림픽공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김진표 국회의원(앞줄 오른쪽 두 번째), 조명자 수원시의장(앞줄 오른쪽 첫 번째),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두번째줄 오른쪽 세 번째)이 ‘자전거 홍보투어’에 앞서 참가자들과 수원 올림픽공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제공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