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풍선 집착 犬·위대한 모정·슬랙라인 고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풍선 집착 犬·위대한 모정·슬랙라인 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풍선 집착 犬, 뭐든 세우는 남자, 슬랙라인 고수, 위대한 모정 등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풍선 집착 犬, 뭐든 세우는 남자, 슬랙라인 고수, 위대한 모정 등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풍선 집착 犬, 뭐든 세우는 남자, 슬랙라인 고수, 위대한 모정 등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18일 방송되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이하 '순간포착')에서는 다양한 사연들을 만나본다.

# 풍선 집착 犬

풍선을 갖고 집에 와달라는 제보가 '순간포착' 제작진에게 들어왔다. 황당하지만 궁금한 마음에 직접 찾아가 보니, 그곳에서 만난, 풍선을 좋아하는 유별난 녀석이 있었다. 정체는 바로 개였는데, 견주가 풍선에 바람을 불어 넣자 신나게 달려든다. 풍선에 집착하는 개 땡큐(프렌치 불독)가 오늘의 주인공.

풍선 앞에서는 그토록 좋아하던 간식도 찬밥 신세다. 풍선을 던져주자 풍선을 공중으로 튕기기 시작하더니 풍선이 바닥에 닿기 전에 머리로 헤딩하듯이 풍선을 위로 튕긴다.

다른 개들은 풍선을 피하거나 터뜨리기 일쑤지만, 녀석은 풍선을 터뜨리지 않고 헤딩 또 헤딩. 무려 3분 30초 동안 122번 튕겨내는 신기록까지 달성했는데,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

6개월 전, 파티하고 남은 풍선에 처음으로 관심을 보였던 땡큐. 재미 삼아 던져준 풍선을 곧잘 튕겼다고 한다. 그때부터 시작된 땡큐의 풍선 사랑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 뭐든 세우는 남자

엄청난 능력자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제작진이 찾아가보니, 멋진 연주를 선보이는 기타리스트가 있었다.

연주실력 말고 진짜 능력을 보여주겠다며 꺼내든 것의 정체는 병이었다. 병 하나를 세우더니 그 위에 또 다른 병을 쌓아 올린다. 손을 떼도 쓰러지지 않고 서 있는 병들. 뭐든 쌓고 세우는 남자, 김명관(44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병위에 병을 세우고 또 세우는 명관 씨. 표면이 매끄러운 병을 척척 쌓아 올리는 신기한 광경을 보여준다. 더욱 놀라운 건 이 재능을 발견한 지 2주밖에 되지 않았다는 사실.

맥주병 양주병 와인잔 컵 등 다양한 물건들을 세우는가 하면, 병 위에 와인잔을 세우고 그 위에 또 컵을 세우는 등 여러 가지 물건들을 섞어서 쌓기까지 한다.

2주 전, 우연히 단골집이던 뮤직바에서 병을 유심히 보다가 돌 쌓기가 유행했던 옛 기억이 생각나 병을 세우다 재능을 발견했다는 김명관 씨. 물건 세우는 재미에 푹 빠져 하루하루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제는 물건을 자신의 키보다 높게 쌓아보겠다며 도전에 나선다.

# 슬랙라인 고수

제보를 받고 안성 남사당패를 만나러 제작진이 찾아가보니 백 텀블링 하는 남자가 등장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재주는 지상이 아닌 외줄 위에서 펼쳐진다.

외줄 위에서 높이 튀어 오르는 남자, 일반 외줄 타기 아닌 슬랙라인 고수 오경민(38세) 씨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폭 5cm의 줄을 지상 50cm 위에 길게 연결하여 다양한 묘기에 도전하는 신식 스포츠 슬랙라인. 독일인 로버츠 형제가 우리나라의 남사당패 줄타기를 보고 고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줄 위가 마치 평평한 땅이라도 되는 듯 흔들림 없는 기술을 선보이는 주인공. 용수철 같은 점프는 기본, 그냥 돌리기도 힘든 상모를 줄 위에서 돌리고, 심지어 줄넘기까지한다. 보기만 해도 입이 쩍 벌어지는 기술들의 향연, 오직 주인공만이 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한다.

남사당패 살판꾼이었던 주인공. 슬랙라인이라는 스포츠를 알게 되면서 원조의 자존심을 걸고 독학하기 시작했고, 본인만의 새로운 기술까지 개발하게 됐다고 한다.

# 위대한 모정

항상 등교를 함께하는 모자가 있다는 제보에 대구의 한 대학 캠퍼스를 찾았다. 강의실에 가보니 휠체어에 누워있는 아들과 그 옆에 앉아있는 어머니를 볼 수 있었는데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 강석준 씨와 매일 아들을 데리고 등교하는 어머니 이윤미 씨 모자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근육이 서서히 말라가는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은 현재 손가락 하나만 움직일 수 있는 데다 호흡마저 24시간 기계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태다. 이런 아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등교를 도와주고 있는 어머니.

아들이 누운 상태에서도 교재를 볼 수 있도록 미리 사진을 찍어 준비하는 건 물론이고, 아들을 대신해 수업 내용을 필기를 한다. 게다가 혼자 무거운 휠체어를 차에 태우고, 내리고, 차로 1시간을 이동하기까지 하는데 이 모든 노고는 아들을 공부시키겠다는 마음으로 가능했다고 한다.

6살 때 처음으로 근이영양증 진단을 받은 아들. 또래 아이들처럼 아들이 계속 공부했으면 하는 마음에 초등학교 때부터 무려 16년을 함께 등교해왔다고 한다.

올 한해 마지막 남은 대학 생활을 잘 마무리하고 졸업하는 게 꿈이라는 모자. 보는 이들의 가슴을 울리는 위대한 모정을 '순간포착'에서 만나본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