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서 장애인의 이동권과 학습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와 가두 행진
포천서 장애인의 이동권과 학습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와 가두 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회 장애인의 날(20일)을 앞둔 18일 포천시에서 장애인의 이동권과 학습권 보장 등을 요구하는 집회와 가두 행진을 진행했다.

포천시 장애인 단체들의 연대 조직인 ‘포천 420 장애인 권익 옹호연대’ 회원 170여 명은 이날 포천 소흘읍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발대식과 함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지역 사회에서 장애인들이 자립 생활하기 위해서는 장애인 정책이 당연히 있어야 하는데, 시는 장애인 콜택시 수요를 무시하고 파손된 보도블록을 방치하는 등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장애인 이동권 보장, 평생 학습권 보장, 공공 일자리 확대, 장애 아동 교육권 보장 등을 요구한 뒤 집회를 마치고 시청까지 가두 행진했다.

연대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위해 앞으로도 캠페인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