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사자 유해발굴 착수… 의왕시, 제51사단과 개토식
6·25 전사자 유해발굴 착수… 의왕시, 제51사단과 개토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의왕시 내손동 갈미한글공원에서 진행된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에서 육군 제51보병사단장 김인건 소장, 김상돈 의왕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김용무 경인지방병무청장,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 등 내빈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18일 오후 의왕시 내손동 갈미한글공원에서 진행된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에서 육군 제51보병사단장 김인건 소장, 김상돈 의왕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김용무 경인지방병무청장, 나치만 경기남부보훈지청장 등 내빈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윤원규 수습기자

의왕시는 18일 국방부 육군 제51사단과 함께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갖고 본격적인 발굴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내손동 갈미한글공원에서 가진 개토식은 김상돈 의왕시장과 윤미근 시의회의장, 김인건 제51사단장, 최대호 안양시장, 한대희 군포시장, 참전용사, 군경 유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호국영령의 고귀한 넋을 기리고 유해발굴에 투입되는 장병의 안전과 성과를 기원했다.

발굴작업은 51사단 장병 160여 명과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이 투입돼 오는 29일부터 6개월간 모락산 일대에서 진행된다.

의왕 모락산 전투는 6·25전쟁 당시 국군 1사단 15연대가 1951년 1월 30일부터 2월3일까지 4일간 중공군 1개 연대와 혈전을 벌인 끝에 승전했던 전투로 한강 이남에서 유엔군의 북진을 저지하려던 적의 의도를 무산시키고 1ㆍ4 후퇴로 내주었던 서울 재수복의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던 것으로 평가되는 전투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전사자 유해발굴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국가의 무한책임 정신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모락산에 계신 마지막 한 분까지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발굴된 유해에 대한 영결식은 올해 11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