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 운영
경기도,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들과 함께 도내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뭉쳤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을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이하, 센터)는 경기도 섬유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섬유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지난 2013년 양주에 설립된 기업지원 플랫폼이다.

올해 새롭게 시작하는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은 센터 입주 10개의 지원기관 실무자로 구성된 현장방문팀이 직접 기업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해 해소 방안을 공동으로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현재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에는 경기섬유산업연합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북부사무소,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북부지회,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한국의류지능화연구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경기북부지원단,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등 10개의 지원기관이 참여한다.

각 기관별로 섬유산업 육성, 이업종 교류, 중소기업 권익대변, 금융지원, 수출지원, 기술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애로해소 지원이 이뤄진다.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은 4월 중 양주 테크노시티 방문을 시작으로 섬유기업이 집적돼 있는 산업단지·센터 등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며 상세 일정은 추후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경기섬유산업연합회에서는 집적지(산단, 센터 등) 방문 전 기업들을 대상으로 참여 희망조사를 진행, 참여 여부를 묻고 애로사항을 사전에 검토해 실질적인 최선의 해결책을 마련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작되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입주기관 종합지원반’을 통해 지역 섬유·가죽·패션업종 중소기업과 활발한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애로사항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종합지원반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섬유산업연합회 산업특구팀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