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오른 직장인, 지난해 건보료 14만8천원씩 더 낸다
월급 오른 직장인, 지난해 건보료 14만8천원씩 더 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성과급이나 호봉승급 등으로 월급이 오른 직장인들은 작년분 건강보험료로 평균 14만8천 원을 더 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해 보수변동에 따른 보험료 정산금액을 확정, 지난 17일 각 사업장에 통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직장가입자의 건강보험료는 전년 보수를 기준으로 부과한 뒤 이듬해 4월께 지난해 보수변동을 확정해 정산하게 된다. 보수가 오른 직장인은 덜 낸 보험료를 추가로 내고, 보수가 줄어든 직장인은 더 낸 보험료를 환급받는 식이다.

2018년도 정산 대상자 1천449만 명의 총 정산금액은 2조1천178억 원으로 전년보다 13.8% 증가했다.

이 중 보수가 늘어난 876만 명(60.5%)은 가입자와 사용자(사업장) 각각 1인당 평균 14만8천 원을 내야 하며, 보수가 줄어든 297만 명(20.5%)은 가입자와 사용자 각각 평균 8만 원을 돌려받는다. 아울러 보수를 정확히 신고한 276만 명(19.0%)은 정산보험료가 없다.

한편 공단은 “이 같은 정산보험료는 보험료가 일률적으로 증가하는 건강보험료 인상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