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2차 경찰조사서도 마약 투약 혐의 부인
박유천, 2차 경찰조사서도 마약 투약 혐의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빠른 시일 내 황하나와 대질조사”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18일 이뤄진 2차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했다.

18일 오전 10시30분께 2차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청에 출석한 박씨는 7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오후 6시10분께 귀가했다.

박씨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침묵했다.

이날 박씨에 대한 조사는 앞서 진행된 1차 조사와 달리 박씨 측 요청에 따라 비공개로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서도 박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씨가 수십만 원을 입금한 점과 이후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에 대해 박씨는 “황하나(31)의 부탁으로 돈을 입금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빠른 시일 안에 박씨를 한 차례 더 조사할 예정이다. 이후 조사에서 경찰은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씨와 대질 조사를 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