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속페달 밟은 채 의식잃은 소중한 생명 구한 주인공, 김휘섭, 길요섭씨
가속페달 밟은 채 의식잃은 소중한 생명 구한 주인공, 김휘섭, 길요섭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가운데 길요섭님, 오른쪽 김휘섭님

의식을 잃은 채 가속페달을 밟으며 위급 상황에 놓인 소중한 생명을 살린 이들이 있어 화제다.

그 주인공은 김휘섭씨(28)ㆍ길요섭씨(44).

지난 10일 오후 2시께 성남시 분당구 소재 한 사거리에서 어머니 병문안을 마치고 귀가 중이던 김씨는 교통사고를 목격했다.

오피러스 차량이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2차로에서 주행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후 해당 차량은 30m가량을 더 역주행해 또 다른 차량과 정면충돌하고 멈춰섰다.

당시 오피러스 운전자 A씨(76)는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가속페달을 밟고 있어 2차 사고가 우려되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더욱이 굳게 잠겨 있는 차량 문은 A씨의 구조를 더욱 힘들게 만드는 장애물이었다. 이 같은 상황을 인지한 김씨는 벽돌로 뒷좌석 창문을 내리치며 A씨의 구조 활동에 나섰다. 이 마저도 여의치 않자 신속히 인근 상가에서 망치를 빌려와 창문을 깨고 A씨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양쪽 검지 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소중한 생명을 살린 데 일조한 또 다른 주인공 길요섭씨(44).

마침 인근 횡단보도에서 보행 신호를 기다리던 길씨는 김씨가 망치로 유리창을 깨자 차 안으로 들어가 기어를 주차(P) 상태로 놓고 운전자를 함께 구조했다.

당시 A씨는 심장 판막에 출혈이 생겨 의식을 잃고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8일 이처럼 촉각을 다투는 위급 상황에서 빛나는 시민 정신을 보여준 김씨와 길씨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각각 2호ㆍ3호)로 선정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