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시어머니와 함께한 일상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시어머니와 함께한 일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 고미호 백아영 세 며느리들과 시어머니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 고미호 백아영 세 며느리들과 시어머니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 고미호 백아영 세 며느리들의 시어머니와 일상이 공개된다.

18일 방송되는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시어머니의 방문으로 몸도 마음도 분주해진 박지윤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이른 새벽부터 일하고 온 지윤은 쉴 틈 없이 서둘러 집 안 정리를 시작한다. 시어머니가 방문하기로 한 것. 깔끔한 시어머니의 성격을 아는 지윤은 청소하면서도 마음이 바쁘다.

빠르게 집 정리를 마친 지윤은 곧이어 진수성찬 준비에 나서지만 시어머니가 약속 시각보다 훨씬 일찍 도착하면서 결국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어머니를 맞이하게 된다.

지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처럼 허겁지겁 요리를 이어가고, 식사를 기다리며 손주 아민이와 놀아주던 시어머니는 갑자기 "아민이가 딱하다"는 돌발 발언을 던지며, 육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인다.

이어 시부모님 방문을 앞둔 러시아인 며느리 고미호가 대청소에 나선 이야기가 공개된다.

미호는 잔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며 남편, 시누이와 함께 집안 정리에 나선다. 특히 시누이에게 시어머니 수준의 잔소리를 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미호. 덕분에 집안 대청소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지만, 부엌 구석에서 시어머니표 '모과청'을 발견한 미호는 당황한다.

난감해 하는 미호에게 경택은 "모과 청을 안 보이는 곳에 숨겨 두자"고 제안한다. 결국 시누이까지 합세해 모과 청을 숨긴 세 사람. 그렇게 완벽하게 준비를 마친 미호네 집에 도착한 시부모님. 시어머니는 미호의 예상대로 날카로운 '매의 눈'으로 미호네 집안을 둘러보기 시작한다.

마지막으로 시부모님의 이삿짐 정리를 돕게 된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담긴다.

시부모님의 이사 다음 날, 아영?정태 부부는 시댁을 방문한다. 청소도구에 인테리어 용품까지 잔뜩 챙겨 시댁으로 향한 두 사람. 다 정리되어 있다는 시어머니의 말과는 달리 박스도 풀지 않은 이삿짐이 한가득 쌓여있는 상황.

이불장 정리부터 나선 아영은 시어머니의 옷들도 정리하기 시작한다. 평소에 잘 안 입는 옷은 기본, 20년 넘은 낡은 옷까지 등장하자 아영은 거침없이 봉지에 시어머니 옷들을 담는다.

이를 지켜보던 시어머니가 옷을 잡고 늘어지기 시작해 아영과 시어머니 사이에는 옷 줄다리기가 시작된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