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 위해 16년째 공부한 어머니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 위해 16년째 공부한 어머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근이영양증으로 투병 중인 아들을 위해 16년째 함께 공부한 어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방송 캡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근이영양증으로 투병 중인 아들을 위해 16년째 함께 공부한 어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방송 캡처

18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서는 근이영양증으로 투병 중인 아들을 위해 16년째 함께 공부한 어머니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근이영양증이란 골격근이 점차로 변성되고 위축되어 악화되어 가는 불치성 질환이다.

대구의 한 대학 캠퍼스 강의실에는 휠체어에 누워있는 아들과 그 옆에 앉아있는 어머니를 볼 수 있었다.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 강석준 씨와 매일 아들을 데리고 등교하는 어머니 이윤미 씨 모자가 오늘의 주인공이다.

근이영양증 투병 중인 아들은 현재 손가락 하나만 움직일 수 있는 데다 호흡마저 24시간 기계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태다. 이런 아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어머니는 등교를 도와주고 있다.

아들이 누운 상태에서도 교재를 볼 수 있도록 미리 사진을 찍어 준비하는 건 물론이고, 아들을 대신해 수업 내용을 필기를 했다. 게다가 혼자 무거운 휠체어를 차에 태우고, 내리고, 차로 1시간을 이동하기까지 하는데 이 모든 노고는 아들을 공부시키겠다는 마음으로 가능했다고 한다.

6살 때 처음으로 근이영양증 진단을 받은 아들은 또래 아이들처럼 계속 공부했으면 하는 마음에 초등학교 때부터 무려 16년을 함께 등교해왔다고 한다.

또 형 석현 씨는 3년 전 하늘나라로 떠나고 어머니는 그 슬픔을 딛고 석준 씨의 공부를 돕는데 집중했다고 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