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응급실行…"지영이 없었으면 어쩔 뻔"
정가은 응급실行…"지영이 없었으면 어쩔 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정가은이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정가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이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정가은 인스타그램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은 정가은이 절친 하지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가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느닷없이 복통으로 응급실을 가야했다"며 "소이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절친 하지영에게 급 SOS를 쳤는데 근처 있던 하지영이 자리를 박차고 번개보다 빨리 나에게 와주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링거를 맞고 있는 정가은의 모습과 의자에 잠이 든 하지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정가은은 "어찌나 고맙던지, 너무 아파 고맙단 말 할 정신도 없이 병원을 가서 새벽 2시까지 4시간이나 링거를 맞았다. 진통제 부작용으로 다 토하고 다른 진통제로 두세 차례 바꾸고 나서야 약이 들어 진정이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영아 괜찮니? 진짜 난 너 없었으면 어쩔 뻔"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출산 이후에 너무나 약해진 몸을 다시 회복하기 위해 몸에 좋다는 것들을 많이 챙겨먹으면서 조금씩 좋아지고는 있지만, 매일 육아에 일에 쉽지는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