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중 등 6개국 해경, 마약밀수·재난사고 공동대응키로
한미중 등 6개국 해경, 마약밀수·재난사고 공동대응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중 등 북태평양 주변 6개국 해경이 마약밀수 범죄와 해양재난 사고 등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해양경찰청은 이달 15∼19일 러시아 유즈노사할린스크에서 열린 제20차 북태평양 6개국 해경 전문가 회의에 참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해경 주관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일본·중국·캐나다 등 모두 6개국의 해경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올해 6월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다자간 도상훈련 계획을 논의했다.

또 불법조업 어선 단속 등과 관련한 대응 방안을 찾고 마약밀수와 밀입국 단속 사례를 공유했다.

참가자들은 북태평양 인근 해역에서 대규모 사고가 발생했을 때 회원국끼리 수색구조 등을 협력하는 방안과 인적 교류 활성화에 관한 의견도 나눴다.

해경청 관계자는 "이번 회의가 6개국 해경이 해상 사고 등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태평양 6개국 해경 전문가 회의는 2000년 일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해마다 열리고 있다.

6개국 해경이 한자리에 모여 해양안전, 수색구조, 국제범죄 예방, 해양환경오염 방지 등과 관련한 각종 방안을 공유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