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정 사과 및 해명…"방탄소년단 축하하는 마음 뿐이었다"(전문)
서민정 사과 및 해명…"방탄소년단 축하하는 마음 뿐이었다"(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서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서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서민정이 방탄소년단 모자 선물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이에 해명과 사과의 말을 전했다.

서민정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지인은 제가 초대한게 절대 아니다. 저는 그런 위치가 아니다"라며 "지인이 라디오 관계자라서 지인이 이번에 방탄소년단을 모시고 싶어서 방송국에 제안했고 그 후 저의 지인은 프로그램으로부터 초대받아 오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서민정은 한 미국 인터넷 라디오 생방송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나 모자를 선물했다. 이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해당 모자를 쓰고 인증샷을 찍었고, 지민은 선물을 공식 트위터에 인증했다.

그러나 서민정의 지인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한 업체가 해당 모자를 쓴 방탄소년단의 사진을 게재하면서 서민정이 업체 홍보에 방탄소년단을 이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서민정은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에 대해 "담당 프로듀서분께서는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아티스트들이 올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해서 지인과 담당피디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내고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게 아니라 방탄소년단들만을 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주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 당일날 피디가 웰컴 선물이라 초반에 주라고 했고, 디제이에게 '내가 사인을 줄테니 그때 선물을 나눠주라'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이후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들을 만난 반가움으로 인스타그램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기고 방탄소년단들에도 피해가 되고 싶지않아서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서민정은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니다"라며 "정말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 밖에는 없었는데 오해가 있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제가 그 자리에 가지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걸하는 마음마저 든다"고 전했다.

또 그는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이 일로 방탄소년단분들을 언급하게 되서 멤버들에게도 팬분들에게도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래서 미뤄왔지만 오해를 풀고싶어서 이렇게 용기내서 글을 남긴다"라며 사과했다.

이하 서민정이 남긴 글 전문

안녕하세요 서민정입니다.

우선 제가 해명이 늦어진점 사과드립니다. 저 혼자만의 일이었다면 바로 답해드리고 싶었는데 방송중의 일이라 더 신중하게 확인해보고 말씀드리려했고 라디오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께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해명을 하지 않았음 좋겠다고 하셔서 오해가 해소되기를 기다리며 늦어지게 되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는 작년 가을 케이팝을 소개하는 데모테입을 몇차례 녹음 했던 인연으로 라디오 방송국 피디님께서 '이번에 방탄소년단분들이 라디오에 첫 출연하는데 와서 환영해주면 어떻겠냐'고 하셨습니다. 처음엔 귀중한 시간을 뺏고 싶지않다고 고사했지만 시간이 허락되면 방송국에서 컨펌받은 질문 한개정도만 하면되니까 함께 할 수 있냐고 하셔서 어떤 저의 이익도 생각하지않고 한국음악이 세계에서 사랑받는게 기쁜 맘으로 좋은 맘으로 가게되었습니다.

저의 지인은 제가 초대한게 절대 아닙니다. 저는 그런 위치가 아닙니다. 지인이 라디오 관계자라서 지인이 이번에 방탄소년분들을 모시고 싶어서 방송국에 제안했고 그 후 저의 지인은 프로그램으로부터 초대받아 오게된겁니다.

선물을 전달하게 된 경위는 담당 프로듀서분께서는 프로그램 분위기를 좋게 하기위해 다른 아티스트 분들이 올때도 프로그램의 일부분으로 선물을 나눠드렸다고해서 지인분과 담당피디님이 상의한 후 저와 지인은 아이디어를 내고 미리 만들어진 선물을 드리는게 아니라 방탄소년단분들만을위한 비니도 생각하고 이니셜도 넣자고 한 후 제작주문했습니다.

방송 당일날 피디님께서 웰컴 선물이라 초반에 드리라고 하셨고 디제이분께서 내가 사인을 줄테니 그때 선물을 나눠주라고 하셨고 저는 그렇게 했습니다. 이 후 방송이 끝나고 저와 지인이 방탄소년단분들을 만난 반가움으로 인스타그램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지만 그 후에 오해가 생기고 방탄소년단분들께도 피해가 되고싶지않아서 지인에게 게시글을 내려달라고 하였습니다.
 
제가 지인의 제품을 홍보하고 돈을 번다는 일은 저에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당연히 사실도 아닙니다. 정말 환영하고 축하하는 마음 밖에는 없었는데 오해가 있으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제가 그자리에 가지 않았더라면 더 좋았을걸하는 마음마저 듭니다.

논란이 되고나서 다시 한 번 확인하려고 프로그램 담당 피디님과 방탄소년단 매니지먼트에 전화를 드렸는데 전달된 선물이 시제품이 아니고 홍보성이 아니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하셔서 혹시라도 제가 나서는게 방탄소년단이나 라디오 방송국에 피해가 갈까봐 따로 해명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또한 이 일로 방탄소년단분들을 언급하게 되서 멤버분들께도 팬분들께도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그래서 미뤄왔지만 오해를 풀고싶어서 이렇게 용기내서 글을 남깁니다.
앞으로도 방탄소년단분들이 팬분들과 함께 많은 사랑 받으시기를 조용히 응원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