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LifePlus TDF 설정 1년, 4%대 운용성과 실현
한화 LifePlus TDF 설정 1년, 4%대 운용성과 실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DF 시리즈 6개 펀드 1년 수익률 3.90%~4.49% 달성

한화자산운용은 작년 4월 “라이프사이클에 자산관리 솔루션을 더하다’라는 목표로 운용을 시작한 한화 LifePlus TDF 시리즈 6개 펀드의 1년 수익률이 3.90%~4.49%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운용성과 %순위 기준으로는 7~11% 수준이다.

한화 LifePlus TDF는 JP모간운용의 45년 운용전문성과 한화자산운용의 글로벌자산배분역량이 더해진 상품으로 투자자의 생애주기(Life cycle)와 은퇴시점에 따라 자산별 투자 비중을 자동 조절한다.

청년기(20~30대)에는 주식이나 신흥국 자산 등 위험자산 비중을 높여 자산증식에 초점을 맞추고, 중장년기(40~50대)에는 채권이나 선진국 자산 등 안전자산 비중을 높여 안정적으로 노후자금을 마련하는데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LifePlus TDF2035 펀드의 포트폴리오 변경 내역을 살펴보면 미국주식의 매력적인 밸류에이션 및 미국 거시경제가 호황이던 ▲2018년 2분기 및 3분기에는 미국주식 비중확대, 유럽주식 및 신흥국주식/채권 비중축소 했고, 미·중 무역분쟁, 미국 정치적 이슈(파월의장 해임 발언, 예산안 등)로 주식변동성이 확대되던 ▲2018년 4분기에는 주식 비중축소 및 미국채권과 유동성을 확대했다.

또한,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 미중 무역분쟁 협상 기대감으로 당사국 양국과 신흥국 중심으로 주식가격이 반등한 ▲2019년 1월에는 주식 비중유지 및 채권 비중소폭 확대, 유동성 축소로 대응했고 그 결과 3.90% 1년 성과를 기록했다.

한화자산운용은 한화 LifePlus TDF에 대해 ▲액티브 전략과 패시브 전략을 조합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 ▲자산군별 특징에 따라 환헤지 전략에 차이 두기 ▲‘하위 펀드 포트폴리오’ 전략 등 차별화된 3가지 전략을 구사했다고 설명했다.

최순주 연금컨설팅팀 팀장은 “한화TDF는 노후자금을 원리금보장상품에 단순 투자하고 있는 고객들을 비롯해 자산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 LifePlus TDF는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주요 금융기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서울=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