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경적 울려”… 수원 길거리서 흉기 들고 소란 피운 50대 입건
“왜 경적 울려”… 수원 길거리서 흉기 들고 소란 피운 50대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거리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 50대 정신질환자가 경찰의 테이저건에 맞고 붙잡혀 병원으로 옮겨졌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2시40분께 수원 권선구의 한 길거리에서 공업용 커터칼을 들고 소란을 피운 A씨(56)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무단횡단을 하던 A씨는 통행 차량이 경적을 울리자 갑자기 화가 나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특정인을 위협하지는 않았으며, 주변에 보행자도 적어 실제 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A씨를 진정시키기 위해 테이저건 1발을 발사해 제압했다.

A씨 가족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10여 년 전부터 정신질환을 앓아 왔다”고 진술, 경찰은 정신건강복지법에 의거해 A씨를 응급입원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