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령도 해상서 닻줄 사고로 1명 사망·1명 실종
인천 소령도 해상서 닻줄 사고로 1명 사망·1명 실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관계자들이 실종된 선원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해경 관계자들이 실종된 선원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 제공

인천시 옹진군 소령도 해상에서 65t급 어선이 닻을 올리던 중 닻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21일 평택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 10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소령도 북서쪽 6.4해리(11.8㎞) 해상에서 작업중이던 65t급 어선이 닻을 올리던 중 닻줄이 끊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닻줄에 맞은 선원 주모씨(44·중국인)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또 려모씨(30·중국인)는 바다로 추락해 실종됐다.

사고 당시 배에는 13명이 승선하고 있었으며 이들은 이날 오후 작업을 끝내기 위해 닻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양경찰서는 인천해경과 경비함정, 해군함정, 민간어선 등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