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 '열혈사제' 마성남의 종영소감 "행복했어요"
고준, '열혈사제' 마성남의 종영소감 "행복했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 인스타그램
고준 인스타그램

‘열혈사제’ 고준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준은 지난 20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대범무역의 대표 황철범 역으로 열연했다.

고준은 21일 소속사 비에스컴퍼니를 통해 “‘열혈사제’를 즐겁게 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덕분에 힘내면서 열심히 달려왔던 것 같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 수개월 동안 한 가족처럼 지내며 함께 고생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도 고생 많으셨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좋은 분들과 함께 하니 힘든 줄 모르고 행복하게 촬영했다. 오래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마지막 방송 본방 사수를 당부하기도 했다.

고준은 드라마에서 야성미와 함께 매서운 눈빛으로 피도 눈물도 없는 악인의 면모를 제대로 표현, ‘열혈사제’의 인기를 견인했다.

반면 구수한 사투리와 소년같은 눈웃음, 때때로 보여주는 인간적인 모습들로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