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곳곳 22일 '지구의 날' 소등행사
경기도 곳곳 22일 '지구의 날' 소등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오후 8시부터 10분간 ‘지구의 날’ 소등행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저탄소 생활 실천 운동을 확산하기 위해 환경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해 동시에 진행된다.

도내에서는 경기도청사를 비롯해 공공기관 632개, 공동주택 199개 단지 11만7천807가구가 참여할 예정이다. 또 화성행궁, 오이도 빨간등대, 시화호 조력발전소 달전망대, 양평대교, 양근대교, 안성대교, 세종대교 등 도내 지역 상징물의 조명도 일제히 소등된다.

도는 도내 참여기관이 10분간 소등할 경우 65인치 TV 약 9천 대를 24시간 동안 켤 수 있는 전력량을 절약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쓰지 않는 조명기구를 소등하는 작은 생활실천만으로도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면서 “저탄소 생활을 실천하는 도민이 많아져 살아 숨쉬는 지구를 만드는데 모두가 동참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