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윤상현, 백일상 차리다 분노한 사연
'동상이몽2' 윤상현, 백일상 차리다 분노한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동상이몽2'
sbs'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셋째 백일잔치를 직접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막내아들 희성이의 백일을 맞아 셀프 백일잔치를 준비한다.

그러나 전날 나무를 심느라 무리한 윤상현에게 몸살 기운이 찾아왔고 설상가상으로 나겸이까지 감기로 복통을 호소하며 시작도 전에 위기를 맞았다.

그럼에도 윤상현은 아이들을 위해 잔치준비를 이어갔고 나겸, 나온이와 함께 수수팥떡을 만들기 시작했다.

반죽하는 족족 망가뜨리는 나온이 때문에 결국 윤상현은 메이비와 함께 다시 떡을 만들며 결혼 5년 차 부부만의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윤상현은 온라인에서 셀프 백일상을 대여해 야심차게 준비를 했으나 좋아 보였던 완성 사진과는 달리 텅 빈 테이블을 손수 꾸려나가야 한다는 현실을 알게 됐다.

결국 그는 “100일 하지 마. 돌잔치나 해”라며 ‘양은 냄비’ 같은 분노 폭발을 예고했다.

또한 잔치가 끝나갈 즈음 윤상현은 가족들을 위한 깜짝 선물까지 공개하며 메이비와 윤남매를 놀라게 했다. 희성이의 백일을 기념해 비장하게 준비한 이벤트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한편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은 2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