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재투' 류현진, 밀워키 복귀전서 5⅔이닝 2실점
'건재투' 류현진, 밀워키 복귀전서 5⅔이닝 2실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1회 역투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부상에서 복귀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호투를 펼치며 주변의 우려를 불식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6피안타(2홈런), 9탈삼진을 기록하며 2실점 했다.

비록 상대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홈런포 2방을 허용하며 패전투수가 됐지만 류현진은 건재를 과시했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통증으로 2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은 12일 만에 복귀해 안정적인 투구로 부상 우려를 씻어냈다.

류현진은 1회 체인지업을 통한 완급조절로 세 타자를 손쉽게 막아냈고 2회에는 빗맞은 안타 2개를 내줘 2사 1, 2루 위기를 맞았지만 올란도 아르시아를 2루수 직선타로 잡고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어 3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옐리치에게 솔로 아치를 허용한 류현진은 4회를 삼자 범퇴로 처리한 뒤 5회에도 세 타자를 모두 삼진 처리하며 안정감을 과시했다.

하지만 6회 말 류현진이 선두 타자로 나온 옐리치에 던진 커브가 또 한번 솔로홈런으로 연결되며 추가로 1점을 더 허용했다.

이후 류현진은 0대2로 뒤진 6회 2사 1,2루에서 강판했고, 구원 투수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아 류현진의 자책점도 2점에 머물렀다.

한편, 다저스는 7회 말 상대 라이언 브론에게 석 점 홈런을 내줘 0대5로 완패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