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새] 삼각김밥 훔친 취업준비생, 자신을 타이른 경찰관 깊은 뉘우침 느끼게 해줬다
[방울새] 삼각김밥 훔친 취업준비생, 자신을 타이른 경찰관 깊은 뉘우침 느끼게 해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고로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훔친 취업준비생이 취업에 성공한 후 자신을 타이른 경찰관을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

취업준비생이었던 A씨(28)는 지난달 6일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훔치다 걸려 경찰에 인계됐으며, 조사 과정에서 닷새 전에도 편의점에서 조각케이크를 훔쳤던 사실이 드러나기도.

당시 A씨를 조사하던 경찰관은 “생활고로 며칠 동안 제대로 된 식사 한 끼를 하지 못해 배고파서 편의점에 들어갔다가 훔치게 됐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조사를 마친 뒤 지갑에서 2만원을 꺼내 A씨에게 전달.

이후 취업에 성공한 A씨는 한 달 뒤인 지난 17일 첫 월급을 타자마자 돈을 갚겠다며 자신을 조사했던 경찰관을 찾아왔지만, 해당 경찰관은 ‘마음만 받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뒤 A씨를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져.

이러한 사실은 A씨가 경찰서 누리집에 편지 형태로 적어 올리면서 뒤늦게 알려져. A씨는 글에서 “담당 형사님께서 ‘아무리 힘들어도 범죄는 안된다’는 깊은 뉘우침을 느끼게 해줬다”며 “정직하게 살라는 의미로 빌려주는 거라며 2만원을 주셨고, 그 돈을 꼭갚기 위해 한 달간 열심히 일했다”고 토로.

고양=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