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수표 받은 故김벌래 감독의 콜라병 따는 소리, 비밀은?
백지수표 받은 故김벌래 감독의 콜라병 따는 소리, 비밀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P사의 콜라 광고 속 콜라병 따는 소리를 낸 방식에 관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P사의 콜라 광고 속 콜라병 따는 소리를 낸 방식에 관한 문제가 출제됐다.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P사의 콜라병 따는 소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P사의 콜라 광고 속 콜라병 따는 소리를 낸 방식에 관한 문제가 출제됐다.

이에 멤버들은 "풍선을 누르면서" "방귀소리" 김용만 "압력밥솥" 등을 답을 내놓았지만 모두 오답이었다.

결국 제작진은 "신동엽이 이것 모델"이라며 힌트를 제공했고, 결국  송은이가 "콘돔에 바람을 넣어 터트리는 소리"라며 정답을 맞췄다.

1960년 P사로부터 '마시면 상쾌하고 기분 좋은 소리'를 제안을 받고 김벌래 감독은 고무 풍선 터트리는 걸 생각했다. 그러나 당시 고무풍선의 재질이 좋지 않았고 더 질긴 것을 찾다가 콘돔을 생각했다.

마침 나라에서 실시하던 산아제한정책의 일환으로 구청에서 나눠준 콘돔 100개를 얻은 그는 수차례 시도 끝에 소리를 찾는데 성공했다. 이 소리를 얻은 대가로 백지수표 받았다. 당시 60평짜리 집 한 채 값 정도인 98만5천원을 적었다고 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