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박인비, LA오픈서 지난해 준우승 아쉬움 씻는다
고진영·박인비, LA오픈서 지난해 준우승 아쉬움 씻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진영.경기일보 DB
▲ 고진영.경기일보 DB

‘세계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과 ‘여제’ 박인비(31ㆍKB금융그룹)가 2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 오픈에서 지난해 준우승 아쉬움을 씻기 위해 나선다.

고진영과 박인비는 지난해 창설된 이 대회에서 10언더파 274타로 모리야 쭈타누깐(태국ㆍ272타)에 나란히 2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었다.

지난 9일 생애 첫 세계랭킹 1위에 오른 LPGA 투어 2년차 고진영은 지난주 롯데 챔피언십서 공동 17위에 그치며 4경기 연속 ‘톱5’ 행진이 멈춰섰다.

고진영은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을 포함 2승을 거두는 등 꾸준한 성적으로 상금(102만5천122 달러)과 올해의 선수상 점수(123점)에서 1위를 달리고 있고, 평균 타수 2위(69타) 등 각종 부문에서 상위권에 랭크돼 있다.

따라서 고진영은 이번 대회서 세계 랭킹 1위 등극 이후 첫 승이자 시즌 3승에 재도전함과 동시에 지난해 준우승의 아쉬움을 만회하기 위해 출격한다.

▲ 박인비.경기일보 DB
▲ 박인비.경기일보 DB

또한 지난해 이 대회에 LPGA 투어 통산 20승에 도전했다가 무산된 박인비도 이후 승수를 쌓지 못해 아직까지도 우승시계가 멈춰선 상태다.

올 시즌 5개 대회에 출전해 지난달 KIA 클래식 준우승을 빼고는 ‘톱10’에 들지 못한 박인비로선 지난해 이 대회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좋은 인연을 기억하며 다시 시즌 첫 승리와 통산 20승에 재도전한다.

한편, 세계랭킹 2위 박성현(26ㆍ솔레어 리조트 앤카지노)도 3주 만에 대회에 출전해 우승경쟁을 벌이며, 한국 선수들의 ‘맏언니’ 지은희(33ㆍ한화큐셀)는 직전 대회인 롯데 챔피언십 준우승의 상승세를 이어 시즌 2승에 재도전한다.

이 밖에도 유소연(29ㆍ메디힐), 최나연(32ㆍSK텔레콤), 전인지(25ㆍKB금융그룹), 김세영(26ㆍ미래에셋), 김인경(31ㆍ한화큐셀) 등도 출전해 한국인 선수의 시즌 6승 주인공이 되기 위해 경쟁한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