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블록체인 더하니, 서비스 무궁무진
은행에 블록체인 더하니, 서비스 무궁무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은행들이 블록체인을 이용한 금융 서비스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은행에 가지 않아도 대출 서류를 낼 수 있고, 재발급에 3주 걸리던 학생증 겸용 체크카드가 블록체인으로 3일 만에 발급된다.

23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기술로 고객이 지점을 방문하지 않아도 대출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달 중에 선보인다.

현재도 필요한 데이터를 추출해 가공·제공하는 기술인 스크래핑(Scraping)을 통해 대출을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는 있다. 하지만 스크래핑으로 구할 수 있는 자료는 정부 부처나 공기업 자료로 제한돼 일반 기업의 자료가 필요한 대출은 완전 비대면으로 진행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기술로 이런 단점을 보완했다. 개별 단체나 기업의 증빙서류를 받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기존 스크래핑으로 가능한 정보 외에 다른 서류들도 비대면으로 제출할 수 있게 만들었다.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위·변조 위험을 사실상 제로에 가깝게 낮추고 제출한 정보의 진위 확인에 걸리는 시간도 3일가량으로 단축할 수 있다.

하나은행은 하반기 중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학생증 겸용 체크카드를 제공한다. 기존에는 발급 대상자의 학적 정보를 수기로 받고 대학 측의 검증도 필요해 분실 시 재발급에 3주가량 소요됐다. 블록체인으로 대학 측과 학적 정보를 공유하면 정보 검증과 발급 기간을 3일로 획기적으로 단축하게 된다. 하나은행은 먼저 고려대의 학생증 겸용 체크카드 발급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 다른 대학으로도 확대·적용할 계획이다.

또, 하나은행은 우리은행과 자기주권신원(Self-Sovereign Identity) 방식의 새로운 신분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은행뿐 아니라 SK텔레콤, LG유플러스, SK플래닛, 코스콤, 코인플러그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개발중이다.

자기주권신원은 개인정보 주권 개념에서 출발한 탈집중화 본인인증 기술이다. 기존 본인인증은 기관이 개인의 정보를 모두 보유했다가 제공하는 방식이다. 탈집중화 본인인증은 컨소시엄이 만든 전자지갑에 본인의 계좌번호 등을 발급은행의 인증을 거쳐 보유하다가 요청이 있을 때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계좌 정보를 제공한다. 정보를 받는 기관은 블록체인으로 제공된 정보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 하나은행은 11월 시범서비스 시행을 목표로 했다. 우리은행은 이 방식의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를 하반기 중 특정 업무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은 일본의 SBI금융그룹과 블록체인업체인 리플랩스의 합작법인인 SBI 리플 아시아에 참여해 블록체인을 이용한 해외 송금 서비스의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블록체인으로 은행 간 송금거래 내역을 확인하고 신뢰도를 확보하는 방식이다. 현재 상용화를 위해 참여은행 간 환거래 약정 체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B금융그룹은 지난 1월 LG그룹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을 기반으로 한 공동사업을 추진 중이다. 양측은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인프라를 설계하고 컨소시엄형 사업 등에 이를 활용하기로 했다. KB금융은 LG와 연내에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