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수익공개, 말 못한 이유 있었네
박성광 수익공개, 말 못한 이유 있었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영화 수익을 공개한 개그맨 박성광.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영화 수익을 공개한 개그맨 박성광. tvN

개그맨 박성광이 처음 연출로 나선 영화 '욕'의 수익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 MC 전현무는 "박성광 영화가 독일에 판권이 팔렸다는 이야기를 듣고 많이 놀랐다. 판권료가 있으니 수익이 괜찮지 않냐"고 물었다.

박성광은 "저도 판권이 팔렸다는 소리에 '대박이다'라고 생각했다"며 "얼마에 팔렸냐고 물어보니 1만2000원에 팔렸다고 하더라. 영화 러닝타임이 짧으니 가격이 싸다. 러닝타임에 비례하는 모양"이라고 수익을 공개했다.

이에 전현무는 "5분짜리 영화냐. 그러면 10분짜리 영화를 찍으면 2만4000원을 받는 것 아니냐"고 수익을 공개한 박성광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광은 단편영화 '욕'을 통해 영화감독 데뷔했다. 박성광은 해당 영화에서 시나리오, 연출, 편집까지 모두 맡았다. '욕'은 독일 '지하철 영화제'에 출품, 상영됐다.

지난해에는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 슬픈'으로 '제1회 미추홀 필름 페스티벌'에서 연출상,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 '제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남다른 영화인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