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희망을 잇다! 평화를 품다!’ 토크쇼 개최
광명시,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희망을 잇다! 평화를 품다!’ 토크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가 5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라이브 토크쇼(희망을 잇다! 평화를 품다!)를 개최했다.

지난 22일 개최돈 토크쇼는 박승원 광명시장,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광명시 청년 활동가 30명 등이 토론에 참여해 통일에 대한 염원을 담은 자유 발언과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이종석 전 장관은 남북관계 정책 전망 및 경기도의 선도적 역할에 대해, 이재정 교육감은 통일부 장관 경험을 통한 북미 및 남북관계 전망에 대해,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경기도 남북교류 추진 방향에 대해 각각 의견을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만이 중재자ㆍ촉진자ㆍ최고의 협상가로서 이 교착상태를 풀 수 있다”고 강조한 뒤 “광명시는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만들고 남북협력기금을 모아 평화통일을 위한 기반조성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북한과 교류할 수 있는 법적지위가 필요하며 광명에서 평양까지 평화 자전거 대회를 개최하는 등 광명시가 주도적으로 민간교류를 통해 평화통일을 위한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청년활동가 최민수씨는 박 시장에게 “광명시 새터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남북교류협력사업도 광명시에서 꼭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광명시 새터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사업을 만들어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9월 28일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1월 10일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출범했으며, 3월 8일 남북협력기금 10억 원을 조성했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5월 14일 DMZ 평화기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통일기 게양, 1004명의 시민과 자전거 기행, 평화 자전거 대회 개최, 평양 소재 학교와 자매결연을 통한 청소년 교류활동, KTX 광명역과 북한 고산군 소재 광명역간 상징적 교류협력 사업, 북한 백석 시인과 광명 기형도 시인을 통한 문화교류 등의 다양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