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취업자 중 월급 200만원 이상 60%↑…상용직 늘고 임시ㆍ일용직 줄어든 효과
작년 취업자 중 월급 200만원 이상 60%↑…상용직 늘고 임시ㆍ일용직 줄어든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반기 취업자 중 월급이 200만 원 이상인 근로자 비율이 6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직 근로자는 늘어났고, 임시ㆍ일용직 근로자는 줄어들어서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10월 기준)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2천27만 3천 명)의 월 임금 비율은 200만∼300만 원(29.7%)이 가장 많았다. 이어 100만∼200만 원(27.1%), 400만 원 이상(16.8%), 300만∼400만 원(16.3%) 100만 원 미만(10.2%) 등이 뒤를 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며 200만 원 이상 비율은 늘었고, 그 미만은 줄었다.

200만 원 이상 비율은 62.7%로 4.4%포인트 상승했지만, 100만 원 미만은 0.7%포인트, 100만∼200만 원은 3.7%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임금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은 상용직 근로자 수가 증가한 반면 상대적으로 낮은 임시ㆍ일용직 근로자는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작년 하반기 전체 취업자 2천709만 명을 232개 산업 소분류별로 분석한 결과 음식점업(163만 7천 명), 작물재배업(130만 7천 명), 비거주 복지시설 운영업(95만 1천 명) 순으로 많았다.

77개 산업 중분류별 취업자는 자동차를 제외한 소매업(227만 명), 음식점 및 주점업(204만 2천 명), 교육서비스업(187만 명) 순으로 많았다.

나이별로는 15∼29세는 음식점 및 주점업(52만 6천 명), 30∼49세는 교육서비스업(103만 9천 명), 50세 이상은 농업(123만 9천 명)에서 각각 취업자가 가장 많았다.

중졸 이하는 농업(90만 4천 명), 고졸은 자동차 제외 소매업(116만 4천 명), 대졸 이상은 교육서비스업(156만 명) 분야에서 각각 취업자 수가 1위였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