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vs 보존’ 갈등 원천봉쇄… 동탄 장지저수지 일대 ‘생태공원’ 조성
‘개발 vs 보존’ 갈등 원천봉쇄… 동탄 장지저수지 일대 ‘생태공원’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451억 투입… 10만여㎡ 규모
난개발 방지·주민 휴식공간 제공

화성시가 환경오염 및 생태파괴 논란이 일고 있는 동탄2신도시 남단 주택단지 경계의 장지저수지 주변에 10만여㎡ 규모의 생태 공원을 조성한다.

이 일대는 동탄2일반산업단지 등 3곳의 산단이 추진 또는 무산되며 수년째 심각한 찬ㆍ반 논란이 일고 있는 곳으로 시는 이번 공원조성으로 이같은 문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는 복안이다.

23일 시에 따르면 시는 동탄면 장지저수지 주변(장지동 278-1번지 일원) 10만여㎡를 생태문화공원으로 조성키로 결정, 시설결정 및 공원조성계획 용역비 일부(5억원)의 예산 확보에 나섰다.

시는 용역비 15억 원 중 5억 원을 ‘2019년도 화성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해 지난 22일 개회한 제182회 화성시의회 임시회 추경심의에 상정, 심의를 앞두고 있다.

예산이 확보되면 시는 오는 2022년까지 451억 원의 예산(용역비 15억 원, 보상비 287억 원, 공사비 149억 원 등)을 투입, 생태문화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공원조성은 탁월한 자연환경에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장지저수지 주변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에게 훌륭한 문화ㆍ휴식 공간을 재공하자는 취지에서 추진됐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까지 화성환경운동연합이 장지저수지 주변을 모니터링한 결과 멸종위기 2급 보호종인 삵을 비롯해 맹꽁이(멸종2급), 황조롱이(천연기념물 323-8호), 수리부엉이(천324호), 원앙(천327호), 물방개(멸종2급) 등의 서식이 확인됐다.

하지만 주변에 동탄2일반산업단지, 동탄3일반산업단지, 장지도시첨단산업단지(가칭) 등 3곳이 추진되면서 환경단체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지속돼 왔다.

박혜정 화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난개발로 인해 주민의 건강권과 장지리의 환경이 훼손되면 안된다”며 “이번 예산이 반드시 시의회를 통과해 공원이 꼭 조성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장지저수지 일대는 생태계 보전이 필요한 지역임에도 주변 산업단지 추진으로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개발수요을 원천적으로 차단키 위해 공원조성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상조 2019-04-24 09:35:15
점점 발전하는 화성시 화이팅! 서철모 시장님 화이팅! 시민과 함께하는 화성환경연합 감사합니다 ^^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