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동구 도시재생사업지 찾는 등 지역 주민과 현장소통
박남춘 인천시장, 동구 도시재생사업지 찾는 등 지역 주민과 현장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동구 도시재생사업지 등을 찾아 지역 주민과 현장 소통에 나섰다.

23일 시와 동구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수도국산 달동네 박물관 등 동구 주요 현장을 찾아 현안을 듣고 지역 주민과의 소통에 나섰다.

박 시장은 수도국산 달동네 박물관, 동일방직 인천공장과 삼미물류 인접 해안지역을 방문한 후 괭이부리 카페에서 주민 간담회를 했다.

이 날 동구는 수도국산 달동네 박물관 증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동구는 시 소유부지인 송현근린공원에 있는 박물관의 증축 사업비 지원을 건의했다.

동일방직 인천공장은 공장 부지를 시에서 매입, 전문 영상촬영 스튜디오와 각종 공연이 복합문화시설을 확충해 줄 것을 건의했다.

만석·화수 해안산책로 조성과 관련해서는 해안친수공간 조성과 작약도 개발사업의 연계성과 중·동구의 해양관광벨트 구축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주민 간담회에서는 3·1운동 기념공원 건립, 만석·화수부두 주변 난개발 방지 등 지역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맞춤형 연두방문을 동구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주요 현안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시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는 동구와 협력해 원도심 활성화를 추진, 시가 역사와 전통이 살아있는 문화·관광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도시재생사업에 나서겠다”며 “주민들이 주신 의견과 건의사항 등은 담당 부서와 논의해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