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찰스' 사라 수경의 와인 창업 도전기
'이웃집 찰스' 사라 수경의 와인 창업 도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집 찰스'에서는 와인 사업가 사라 수경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KBS 1TV
'이웃집 찰스'에서는 와인 사업가 사라 수경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KBS 1TV

'이웃집 찰스'에서는 와인 사업가 사라 수경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KBS 1TV '이웃집 찰스'에서는 프랑스에서 온 와인 사업가 사라 수경이 출연한다.

프랑스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사라 수경은 프랑스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어머니의 고향, 한국을 찾았다. 하지만 어머니와 함께 걸어갈 때면, '입양했어요?'라는 말부터, 침을 뱉었던 사람까지 어린 사라에게 한국은 그리 좋은 추억만이 있는 곳이 아니었다.

자신을 남들과는 다르게 보던 시선들 때문에 결국 한국을 떠나 프랑스로 돌아갔던 사라 수경. 그런 그녀가 14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았다.

미국의 한 명문대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한 후,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했던 사라. 그런데 돌연 한국행을 선택했다.

미국에서 이룬 모든 것을 뒤로하고 한국에서 창업이라는 새로운 꿈에 도전한 사라 수경이 미국도 프랑스도 아닌 한국을 선택한 이유는 바로 부모님이 계신 한국이 바로 자신의 고향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2017년 1인 기업으로 시작해 현재는 총 직원이 3명. 사라는 그야말로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만큼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와인의 나라, 프랑스에서도 와인 최대 생산지 중 한 곳인 보르도에서 태어난 사라의 창업 아이템은 바로 와인.

이미 대기업과 수입사가 큰 파이를 차지하고 있는 와인 시장에서 그녀가 노리는 것은 바로 수입사와 소비자를 직접 이어주는 틈새시장이라고 한다.

프랑스 최대 와인 생산지 보르도의 포도밭과 와이너리를 누비며 어린 시절을 보낸 사라의 최종 목표는 바로 남북정상회담과 같은 외교회담에 자신이 큐레이션한 와인이 만찬주로 오르는 것.

와인을 통해 나라와 나라, 문화와 문화를 잇는 와인 외교관을 꿈꾸는 사라 수경의 창업 도전기는 오늘(23일) 오후 7시 40분 '이웃집 찰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